Untitled Document
   
 
   
 
홈> 쉼터> 나의 글>시(영상시)  
 
 
제목 : 분갈이
날짜 : 2019.09.30 조회 : 27
파일 :
        분갈이 - 세영 박 광 호 - 척박한 인간의 심리를 분갈이로 뉘우친다 화분을 선물한 사람의 성의도 도외시한 꼴이 되었네 비싼 난 한 점 선물 받을 땐 곱다 향기롭다 고맙네 하며 부산떨어 놓고 어쩌다 생각나면 물 흠뻑 주고 그러다간 까마득 잊고 그러니 물 켜서 부풀고 메말라 시드는 속앓이 신음엔 귀먹어 반신이 썩어들어 뜯고 발라내고 도려내는 진통을 사람이 알 리 없지 인간의 간교를 원망하는 그 소리 들린다
no 파일 제목 날짜 조회
1296 가을 속 인생 2019/10/1212
1295 오~, 가을이여! 2019/10/1217
1294 코스모스 3색의 의미 2019/10/0421
1293 비오는 날의 단상 2019/10/0428
1292 분갈이 2019/09/3028
1291 한그루 나무로 서 있기까지 2019/09/2924
1290 그대에게 가는 길 2019/09/2723
1289 농부의 황혼 2019/09/2526
1288 그대의 행간(行間) 2019/09/2528
1287 꽃바구니 2019/09/2531
     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